[오늘의 정보]

하성운 조작 팬카페글 본문

TV&연예정보

하성운 조작 팬카페글

Life is Cool 2019. 12. 6. 14:27

하성운 조작 팬카페글

 

 M.net 프로듀스 X에서 연습생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안준영 PD와 김용범 CP가 2017년 프로듀스 101 시즌2 역시 연습생 조작을 했다는 서울 중앙지검의 공소장 내용이 보도를 통해 알려졌습니다.

프로듀스 101 시즌2는 남자아이돌 11명을 뽑는 내용으로 국민 프로듀스들이 문자투표와 인터넷 투표를 통해 11명의 아이돌 멤버를 뽑고 실제 아이돌로 데뷔시키는 프로였습니다.

 

시즌2에서 선발된 연습생은 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순위 순)으로 그룹 워너원의 멤버입니다.

 

 

이 11명의 연습중 1명의 연습생은 PD들의 선택으로 데뷔조에 포함되게 되었다는 것이 내용의 핵심인데요. 이 때문에 한 명의 연습생은 데뷔조에 포함될 수 있는 득표를 얻었음에도 불구하고 탈락하여 그 파장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이런 논란이 일자 프로듀스 101 시즌2 데뷔조 11위였던 아더앤에이블 연습생 하성운이 그 조작 멤버가 아니냐는 의심이 일자 하성운은 직접 자신의 팬카페에 글을 남겼다고 합니다.

 

 

하성운은 자신의 팬카페에 '혹시나'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저 때문에 걱정하시는 분들이 있을 것 같아 왔어요. 뭐든 걱정하지 말아 주세요."라고 작성했습니다. 하성운은 자신이 조작 멤버가 아니니 팬들이 걱정하지 말라는 뜻으로 글을 남긴 것인데요.

 

일각에서는 조작 멤버를 찾자며 색출작업에 나섰다고 합니다.

 

 

이번 사태는 사실 아이돌이 책임을 질 것이 아니라 온라인과 생방송 문자 투표 결과를 조작하여 멤버를 정한 M.net과 소속사가 꼭 처벌을 받아야 합니다.

 

 

하성운이 조작 멤버로 의심된 이유는 11위라는 마지막 순위이기 때문이기도 하고 프로듀스 101 시즌2의 최종 데뷔 멤버 11인 발표에 사실 윤지성, 김재 활, 하성운이 아닌 강동호, 김사무엘, 김종현이 포함되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제작진은 사진을 수정하고 운영 실수로 혼란을 드려 사과한다는 글을 밝혔지만 단순한 해프닝인 줄 알았던 이 사건이 지금에 와서는 조작 의혹에 더욱 기름을 붓는 일이 되었습니다.

 

아이돌 데뷔를 위해 꿈을 향해 노력한 연습생의 땀과 노력을 연예기획사와 제작 PD의 결정으로 바꾸어 버린 조작 멤버 사건. 자신이 지지하는 연습생을 데뷔조에 포함시키기 위해 팬들은 110원의 유료 문자를 내고 투표를 했고 시간을 쪼개어 인터넷 투표도 했습니다.

 

프로듀스 X에 이어 시즌2,3 역시 제작진은 연습생 기획사 관계자로부터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에서 47회에 걸쳐 4683만 원 상당의 술 접대를 받았고 해당 연습생은 방송 분량과 편집에서 혜택을 받았다고 합니다.

 

 

 

지금 시점에서 하성운이 팬카페에 남긴 글은 어쩌면 용기 있는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신과 관련된 의혹을 적극적으로 밝히는 것이 논란을 빨리 종식시킬 수 있는 방법에 될 수도 있기 때문이죠.

 

한편 시청자와 네티즌들은 '내가 뽑은 연습생이 데뷔한다는 생각에 생방송 문자투표에 참여했는데 우롱당했다'라는 입장이며 정당한 득표로 데뷔한 멤버들에게까지 불똥이 튀고 있는 상황입니다.

 

어떻게 보면 워너원은 데뷔라도 했지만 갓 데뷔한 엑스원은 안타까운 상황이네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